Picture 1 (2).jpg

 

경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릇된 택시 기사의 행태에 분노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방금 택시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을 전속력으로 달리시기에 '어린이 보호구역이니 천천히 가주세요'라고 했더니 '내가 운전하는데 당신이 무슨 상관이야'라고 하시더라"라고 황당함을 표출했다.

이어 경리는 "진짜 이게 무슨 논리일까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바로 (택시에서) 하차하고 신고했지만 교육으로 끝난다고 하더라"라고 탄식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25071004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