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이날 이학주는 긴장한 모습으로 두 보살을 찾았다. 이수근은 이학주에게 "얼굴이 더 좋아졌다. 연애하냐"고 하자 이학주는 "아니다"라며 당황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연애한다고 해. 시청률 좀 나오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학주는 두 보살에게 "사람들이 저를 너무 무섭게 본다. 세게 보는 것 같다"며 고민을 이야기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눈빛이 좀 무섭긴 하다. 쌍커풀 수술을 추천한다. 두껍게 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눈빛이 좀 (무서운게) 있긴 하다.. '부부의 세계'에서 악역을 너무 잘 해서 그렇다"며 위로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08&aid=0000100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