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모든 합이 맞춰졌을 때 너무 행복해요."

올해 데뷔 20년 차를 맞은 배우 김선영(44)의 변함없는 연기 열정이 느껴지는 답변이었다. 지난 2001년 연극 '연극이 끝난 후에'로 데뷔한 김선영은 2017년까지 꾸준하게 연극 무대 위를 오르내렸다. 방송가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tvN '응답하라 1988'(2015-2016)이다. 작품이 크게 성공했고 연기력도 인정받은 김선영에게 러브콜이 쏟아졌다. '원티드' '쇼핑왕 루이' '파수꾼' '땐뽀걸즈' '그녀의 사생활' '열여덟의 순간'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 '꼰대인턴' '편의점 샛별이' 등 드라마와 함께 쉴 틈 없이 달려왔다. 내년 상반기까지 이미 스케줄이 꽉 차 있다. 너무 바빠서 정신이 없지만 연기에 대한 애착과 집중력은 남다르다. 두 달 전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던 그 당시를 떠올렸다. 정말 수상까지 이어질 줄 몰랐다면서 본인의 이름이 새겨진 트로피를 다시금 바라봤다.

※취중토크①에서 이어집니다.

-어떤 때 가장 행복한가요.
"어떤 연기를 했을 때 모든 조화가 이뤄지면 너무 좋더라고요. 나만 좋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만 잘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뭔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그런 경험이 있었어요. 그리고 극단에서 연기 디렉팅을 하고 있는데 어느 날 그 배우가 못했던 연기를 보여주면 말할 수 없이 행복해요. 개인의 것보다 가치 있다고 느껴질 때 너무 좋아요."

-연극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요.
"요즘 정말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도 많고 어마어마한 콘텐트를 담을 수 있는 창구가 많아요. 인터넷 시대고 SNS 시대이기 때문에 연극이란 부문은 너무 로컬 하다 못해 약간 초 마니아 같은 사람들이 보러 가는 느낌이 있어요. 하지만 연극은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힘이 있는 집단은 책임이 있어야 해요. 죽어있는 걸 살릴 수도 있고 살아있는 걸 죽일 수도 있기 때문이죠. 백상에서 연극 부문이 부활했는데 그런 부분에서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했어요. 이번에 백상 연극상을 받은 '그을린 사랑'은 직접 보러 가려고요."

-올해로 데뷔 20년 차더라고요.
"정말 멀리 온 것 같아요. 단기 기억상실증이 있어서 큰 일들은 기억 못 하는데 굉장히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은 경험을 했어요. 한 100년 산 것 같아요.(웃음) 짧다고 느껴지지 않아요. 근데 재밌고 즐겁게 했어요. 결혼하기 전까지만 해도 자유롭게 정말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았어요. 이래 놓고 고통의 연속이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돌아보면 까마득하고 '그게 나였나?' 싶어요. 인생 자체로 보면 금방 간 것 같은데 배우로서는 잘 맞춰지지 않는 퍼즐을 내게 확 뒤집어 씌운 그런 느낌이에요."

-20년이란 시간을 한 분야에 오롯이 집중하면 베테랑이 되지 않나요.
"에이 무슨요. 김혜자 선생님도 안 그럴 거예요. 베테랑이 됐다고 느끼는 순간 연기가 후져질 것 같아요. 그렇게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배우는 정말 감사한 직업이에요. 근데 누군가 찾아주지 않고 일이 없으면 그것만큼 또 힘든 게 없어요. 다 내 탓 같거든요. 지금은 정말 감사하게도 일할 곳이 많지만 앞으로의 일은 또 모르죠."

-업계 절친은 누가 있나요.
"MBC 장준호 PD는 '응답하라 1988' 하기 전에 내 데뷔 첫 드라마에서 B팀 감독님으로 만났어요. 잠깐 하는 연기를 보고 자기가 입봉 하는 페스티벌에서 역할 하나를 줬어요. 이후에 공연도 보러 오고요. 그 인연이 벌써 6~7년이 됐네요. 내 맘속에 묵직한 그런 게 좀 있어요. (라)미란 언니도 그렇고 (최)무성 오빠도 그렇고 보고 싶을 때가 있죠. 자주 연락해요. 김태훈 오빠랑도 친해요. 오빠랑 드라마를 하나 같이 했는데 이후 영화 '말모이'를 하면서 더 친해졌죠. 한 살 차이인데 되게 친구 같아요. 웃고 춤추고 노는 걸 좋아하는데 오빠랑은 그렇게 농담을 하면서도 진지한 얘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아요."

-최무성 씨와는 카메오로도 크게 활약했죠.
"오빠는 진짜 '응답하라 1988' 때 인연을 맺어서 그게 쭉 가고 있어요. 최근에 카메오 출연(tvN '슬기로운 의사생활'·MBC '꼰대인턴')도 같이 하고요. 작정하고 연기하는 거라 너무 재밌어요. 우리의 과거 인연을 모르고 시청하는 분들도 있고 아는 분들도 있지만 그래도 될 법한 신에서는 이게 재밌지 않나요."

-'응답하라' 시리즈의 신원호 감독님과도 각별한 것 같아요.
"끈끈하게 잘 지낸다기보다는 내겐 너무 감사한 분이잖아요. 먹고살게 해 준 분이니까요. 정말 훌륭한 감독이에요."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21100136998



152669 ‘아는 형님’ 김지혜 “김영철과 결혼 약속했었다” 충격 고백 2 온누리돈까스
152668 손담비 마리끌레르 뷰티 화보.jpg 1 사과맛쿠
» 김선영 "'응팔' 신원호 감독, 날 먹고 살게 해준 감사한 분" 5 바람구름달
152666 아빠어디가 송지아 근황.jpg 12 쿨하지못해
152665 고경표,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출연 논의 4 그저그런날
152664 선우환 × 고은성 시절을 다시 본 느낌이라는 최근 이승기 한효주 투샷.jpgif 11 행복바라기
152663 '놓지마 정신줄' 손세빈, 정상훈 내연녀로 오해..파격 연기 눈길 2 비너그리파
152662 '신혼 7개월차' 한다감, '편스토랑'서 1000평 규모 한옥 친정집 최초 공개 6 코코루쿠
152661 '뭉쳐야찬다', 4강 기념 포상휴가 떠났다..주장 이형택 "최강 패키지로 준비" 0 따봉돈까스
152660 박주호(aka 파추호) 인스타그램 9 행복은내안에
152659 '최민환♥' 율희 "집 방문 자제 부탁, 코로나19로 마음 불편" 7 바보곰돌이
152658 이정재 소원 이뤘다…정우성, 영화 '헌트' 출연 확정 1 모자리나
152657 얼굴이 열일하는 강동원 브이로그.gif 9 졸리운눈
152656 구해줘홈즈 사상 가장 독특한 욕실 구조.jpg 11 비와 음악사이
152655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 남규리 스틸컷.jpgif 4 유지스
152654 블랙핑크 지수 마리끌레르 9월호 무빙커버 3 다소가레
152653 '커피프린스 1호점' 故 이언, 오늘(21일) 12주기..여전히 그리운 이름 7 허튼소리
152652 드라마 '청춘기록' 박보검-변우석 가족 포스터 공개 12 더위먹은푸우
152651 오늘자 나혼자산다 스튜디오 4 나이원
152650 박은빈 김민재 주연 sbs 새 월화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포스터 7 궁금한게넘많아
Board Pagination Prev 1 ... 954 955 956 957 958 959 960 961 962 ... 8591 Next
/ 8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