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지난 7월 12일 오전 11시, 대전 교도소 17동에서 체육활동을 마치고 들어온 제소자 김모씨가 복도에 서있던 교도관 김동민씨의 뒷머리와 목부위를 여러차례 둔기로 내리쳤습니다.

뇌사상태에 빠진 김모씨는 3일만인 지난 15일 숨졌습니다.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

 

Picture 12.jpg

 

Picture 13.jpg

 

Picture 14.jpg

 

Picture 15.jpg

 

Picture 16.jpg

 

Picture 17.jpg

 

Picture 18.jpg

 

Picture 19.jpg

 

Picture 20.jpg

 

Picture 21.jpg

 

Picture 22.jpg

 

Picture 23.jpg

 

Picture 2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