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17회에서는 노라조 스타일리스트의 범상치 않은 일상이 전파를 탄다. 때수건, 맷돌 의상 등 무대 의상의 반전 영업비밀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감을 높인다.

무대마다 파격적인 의상으로 화제를 일으키는 노라조. 이날 방송에는 노라조의 무대 의상을 직접 디자인하고 만든 스타일리스트가 출연한다. 노라조의 스타일리스트는 "교수님께서 아이돌 스타일리스트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해서 알겠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노라조였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노라조는 의상팀과 함께 열띤 토론을 이어간다. 마치 패션 화보 회의를 보는 듯 사뭇 진지한 대화가 오간다. 하지만 자세히 들어보니 경운기, 탈곡기, 트랙터 등 농사 전문용어가 난무하는데. 급기야 노라조 조빈은 "입에서 쌀을 뿜는 건 어떠냐"라는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쏟아내 웃음을 안긴다. 과연 이들이 탄생시킬 또 하나의 깜짝 놀랄 대작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81411221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