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11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12회에서는 강도창(손현주)와 오지혁(장승조), 그리고 강력2팀이 본격적으로 오종태(오정세)를 추적하면서, 1분 1초도 놓칠 수 없는 긴박한 전개가 이어졌다. 숨겨져 있던 5년 전 살인 사건 증거가 발견됐고, 동시에 유정석(지승현) 기자와 남국현(양현민) 형사가 용의 선상에 올랐다.

이성을 잃고 오지혁(장승조)을 향해 칼을 휘두른 오종태는 살인을 해도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 확신했다. 실제로 공범 조성대(조재룡)의 자백에도 오종태의 구속영장이 ‘동기 부족’이란 이유로 기각됐다. 배후를 봐주는 누군가 있다는 의미였다. 강도창과 오지혁은 사형집행 때부터 묘하게 얽혀있던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846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