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조미령이 천호진과 이정은의 '남매 상봉'을 방해하며 '민폐 악역' 끝판왕으로 등극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에서 송영달(천호진 분) 홍연홍(조미령 분)이 갖고 있던 과거 사진을 보고 그가 자신의 동생이라고 오해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홍연홍의 계략이었다. 송영달이 '알부자'라는 소문을 들은 홍연홍은 자신의 사채 빚은 갚기 위해 의도적으로 송영달에게 접근한 것. 그 사이 강초연(이정은 분)이 송영달의 친동생인 것을 알았음에도, 홍연홍은 이를 알리지 않으며 천륜을 끊는 몹쓸 행동을 했다.

송영달과 마주한 홍연홍은 앞서 강초연이 들려줬던 과거 에피소드를 자신의 이야기인양 꾸몄다. 이 이야기를 들은 송영달은 홍연홍이 자신의 동생이라 확신하고 울컥했으나, 홍연홍은 차후 의심받을 상황을 고려해 아예 유전자 검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때 홍연홍은 미리 훔쳐둔 강초연의 칫솔을 내미는 치밀함을 보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26070021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