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Picture 2 (1).jpg

 

지난 8일 종영한 채널A '하트시그널3'는 2017년 시즌1을 시작한 뒤 벌써 세 번째 시즌을 이어오고 있는 채널A의 인기 미팅 프로그램. 썸만 타며 애태우는 청춘 남녀들을 위한 무의식이 보내는 심장 신호 하트 시그널이 밝혀진다! 무한한 썸을 타는 공간 '시그널 하우스'를 찾아온 청춘 남녀들의 짜릿한 동거 이야기를 그리며 매 시즌 사랑을 받았다. 시즌3에서는 최종 커플로 김강열과 박지현, 임한결과 서민재 두 커플이 탄생했다.

방영 내내 높은 화제성을 유지했지만, 출연자들에 대한 논란으로 프로그램 시작 전부터 홍역을 치렀다. 김강열은 과거 여성을 폭행했던 사건이 드러나 논란이 됐고, 그는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하며 "시비가 붙어 말리는 과정에서 있던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인물의 또 다른 증언이 나오며 논란이 꺼지지 않았다. 또 임한결은 학력위조 의혹과 그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근무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임한결은 "근거가 없는 루머"라고 일축했다. 또 방송 전 천안나는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종영을 앞둔 6일 SNS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글을 올렸지만, 이후로도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이 나오며 논란을 키웠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21163246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