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NyWRT96QgYw



Picture 1.jpeg

 

Picture 2.jpeg

 

Picture 3.png

 

Picture 4.jpeg

 

Picture 5.jpeg

 

"장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격렬한 춤을 췄다. 격렬한 케미를 기대해 달라."

22일 오전 온라인으로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 제작 영화사 장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김대명이 자신과 곽도원의 호흡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이런 말로 높였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이다.

곽도원은 평범한 여행객에서 하루아침에 글로벌 지명수배자로 전락한 대한민국 촌구석 형사 병수 역을 맡았다. 곽도원의 첫 스크린 코미디 연기다.

이날 곽도원은 "연극을 할 때는 코믹한 것을 많이 했는데, 첫 영화에서 공무원을 맡았다. 그 이후 그런 역할이 많이 왔다"라면서 "'국제수사'는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도전하게 됐다. 현장이 너무 재밌었다. 습한 날씨 때문에 고생도 했지만, 너무 재밌었다. 웃으면서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캐릭터를 위해 충청도 사투리를 쓴 곽도원은 "사투리를 준비할 때는 말 톤을 따라 하기보다 그 지역의 정서를 먼저 습득하는 게 중요한 거 같다"라면서 "내가 맡은 병수는 최선을 다한다. 최선을 다하는데 모자란다. 코미디를 만들려고 하지 않았다. 웃기려고 만든 장면을 만들기보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꼬이고 꼬이면서 코미디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김봉원 감독은 주인공이 충청도 사투리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 "충청도 정서는 피하는 듯하면서도 직진하고 느린듯하면서도 빠르다. 뚝심이 있다. 사람의 감정을 희화화하는 재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곽도원은 전직 복싱 선수 출신 형사 역을 맡은 만큼 복싱 연습에도 매진했다. 그는 "복싱 연습을 많이 했다. 왜 복싱으로 다이어트를 하는지 알겠더라. 체력 소모가 많이 됐다"라면서 "스킨 스쿠버 장면 때문에 자격증도 따야 했다. 어렸을 때 물에 빠져 죽을 뻔해서 물 공포증이 있는데, 자격증을 땄다"라고 미소 지었다.

김대명은 졸지에 병수의 수사 파트너가 된 현지 관광 가이드 만철을 연기했다. 김대명은 "현지에서 가이드 일을 하는 친구고 고향에서 여러 가지 일로 (필리핀으로)넘어왔다. 우연히 친했던 병수 형을 만났고 우연히 커다란 일에 휘말리고 그게 무서워서 도망치려고 잔머리를 쓴다"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특히 김대명은 곽도원의 팬을 자처했다. 김대명은 "곽도원 선배가 나오는 영화를 다 봤다. 배우로서, 후배로서 많은 걸 배웠다. 같이 작품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매일 매일 설레었다"라고 했고, 곽도원은 "현장에서 즉흥적인 걸 많이 하는데, 그걸 능수능란하게 잘 받아줬다. 성격 자체가 밝고, 순박하다. 캐릭터하고도 잘 맞았다. 대명이가 술자리나 밥자리에서 촌철살인 같은 웃음의 한마디를 던지면 뒤집어진다. 그런 모습도 잘 담긴 것 같다. 웃음 참느라고 고생했던 장면들이 많았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대명은 "선배님과 격렬한 춤을 췄다. 장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격렬하다. 우리 둘의 격렬한 케미 기대해 달라"라고 자신했다.

김희원은 필리핀 범죄 조직의 정체불명 킬러 패트릭 역을 맡았다. 김대명은 김희원의 첫 등장 장면에 대해 "마치 '관상'의 이정재를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 감독은 김희원에 대해 "이미 패트릭이 돼서 현장에 왔다. 기대해도 좋을 만한 김희원의 연기를 볼 수 있을 것 같다. 패트릭은 떠도는 인생이다. 우리 영화의 주제가 패트릭의 입에서 나온다. 측은지심이 있다"라고 역할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상호는 필리핀에서 재회한 병수의 원수 같은 죽마고우 용배를 연기했다. 김상호는 실제 필리핀 교도소에서 촬영했다. 김상호는 "괜히 착해지더라"라고 소회를 털어놨다.

무엇보다 김상호는 필리핀 현지에서 방영된 드라마 '시티헌터' 때문에 '필리핀 프린스'라고 불릴 정도로 사랑받았다고. 김상호는 "영화와 드라마의 힘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너무 많이 사랑받았다. 반찬도 많이 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영화는 그동안 조명된 적 없는 '셋업 범죄'를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 감독은 셋업 범죄에 대해 "자신의 죄를 남에게 뒤집어씌우는 범죄"라면서 "억울한 사람이 생긴다"라고 짚었다.

'국제수사'는 80%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으로 완성했다. 이에 따라 영화를 통해 이국적인 풍광과 다채로운 볼거리를 볼 수 있다.

김희원은 "요즘 외국에 못 가지 않나. 외국 풍경 많이 나오니까 즐겨줬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오는 8월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