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조빈이 "내가 취업사기꾼으로 소문이 났다. 이혁씨한테도 '너랑 나랑 하면 녹색지대 명맥을 위해 남성 록발라드 듀오가 될 수 있어'라고 했는데 첫곡이 '날찍어'라는 노래였다. 사실 '날 찍어'라는 노래가 미리 나와있던 상황이긴 했는데"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혁씨는 오디션도 '쉬즈곤'으로 봤다. 오히려 관계자들이 저렇게 노래 잘하는데 '너 어떻게 하려고 하냐'고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원흠은 "내가 들어왔을 때는 형의 사기력이 만렙이 됐다. 혁이 형을 말로만 꼬셨다면 나와는 곡을 다 만들었다. 새롭게 변신할거야 하고 '사이다'가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처음에는 타이틀일지 아닐지 모른다고 했는데 어느 순간 내가 무대 위에 서있더라"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21154555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