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7월 21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에서 노라조 조빈이 원흠의 분장 욕심을 드러냈다.

조빈은 "원흠이 은근히 뭘 시켜도 다 할 것 같은 뉘앙스를 풍긴다. 예전에 혁이는 '나는 이것까지는' 이런게 있었는데 이 친구는 뭘 던지면 '할까요?' 이런다"고 밝혔다.

원흠은 "나 장난 아니다. 처음에 한국에 와서 노라조가 된 후에 무대에 올라갔는데 형이 사이다 머리를 했다. 모든 분이 형만 쳐다봤다. 형이 등장하면 난리가 나니가 나도 특단의 조치를 해야겠다 하고 한번 이야기 했다. 사이다 머리 같이 하면 어떨까요? 했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303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