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일본 넷플릭스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한국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를 소개하면서 '폭동'이란 단어를 사용해 물의를 빚은 가운데, '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수정 완료했다.

21일 일본 넷플릭스 측은 논란이 일은 '택시운전사' 속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표기한 것에 대해 수정을 완료했다. 넷플릭스 측은 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수정했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택시운전사'의 일본어 설명 문구를 검토했고, 해당 문구를 민주화 운동으로 수정했다"라고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21093547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