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20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현정이 국밥집을 찾아와 반가움을 더했다.

김현정은" 2001년 중화권 최고 배우인 성룡과 홍콩 스타 알란 탐이 있는 회사와 계약해 중화권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 차트1위에 오르고 대만 총통 앞에서도 노래했을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김현정은 수익이 얼마였냐는 패널들의 질문에 "입금이 안 돼 돌아왔다. 중간에 낀 에이전시 문제로 출연료가 미입금됐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20대 초반이던 내가 해결하기엔 경험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패널들은 "중화권 특성상 국내 수입보다 훨씬 컸을텐데"라며 함께 아쉬워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618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