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하하는 19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결혼생활에 대해 “꿈만 같다”면서 “아이 엄마가 착한데 카리스마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 전에는 한쪽 눈에만 쌍꺼풀이 있었는데 결혼 후에 나머지 눈에도 생겼다. 아내는 눈이 처진 편인데 내 눈도 점점 비슷하게 처지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하와 별은 지난 2012년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지난해 7월 막내딸을 품에 안은 하하는 “오늘 셋째 돌 사진을 찍고 왔다. 아들도 예쁜데 다른 영역이더라. 너무 예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아이는) 끝이다. 묶는 것으로 끝”이라고 정관수술을 했음을 고백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9223013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