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한소희(26)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돈을 떼였다는 ‘빚투’가 제기돼 눈길을 끈다.
한소희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스무살 무렵 수중에 30만원을 쥐고 무작정 상경해 호프집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긴 무명생활을 거쳐 6년여만에 JTBC‘부부의 세계’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터라 한소희를 둘러싼 논란에 팬들은 “조속히 해결되었으면 좋겠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부부의세계 연예인엄마 사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9123809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