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Picture 2.jpg

 

-이학주와의 오묘한 관계도 눈길을 끌었다.

"사실 현장에서 연기하면 낄낄낄 웃으면서 연기했다. 이학주 배우는 큐만 들어가면 표정부터 눈빛까지 싹 바뀌었다. 정말 많은 얼굴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좋은 자극이 됐다."

-아진과의 싱크로율은.

"숫자로 보면 한 70~80% 정도 되는 것 같다. 되게 높았다. 그래서 연기할 때 부담 없이 쉽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 아무래도 첫 복귀작이니까 나와 너무 상반된 이미지였으면 부담됐을 것 같다. 운 좋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캐릭터를 하게 됐다. 첫 스타트가 좋았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7170502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