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김연경은 등장과 동시에 배구공으로 책상에 놓인 물병을 한 번에 명중시키며 형님들을 기선제압했다.

이날 김연경은 녹화 내내 솔직하고 매서운 입담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처음 팀에 합류한 후배들을 본의 아니게 한 번씩 울린 전적이 있다", "뭘 한 게 없는데, 자꾸 후배들이 한 번씩 울더라"며 의아함을 표출했다. 이후로 김연경 소속팀의 기존 선수들은 처음 들어오는 후배들에게 "김연경이 얘기하는 건 장난이니까 울지 마"라며 주의를 준다는 사실도 웃음을 안겼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7160726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