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j2gDDblgumU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PPL을 '내돈내산'으로 표현했다는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한혜연은 17일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영상을 올리고 "저도 스스로에게 많이 실망했다"며 "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운영하면서 수천만 원의 PPL을 받고 협찬, 광고를 진행하면서도 광고 표기는 누락한 채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샀다)'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한혜연 측은 논란에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곧바로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혜연은 영상을 올려 자신이 직접 사과에 나섰다. 그는 "여러분이 슈스스 TV 기대하신 만큼 실망도 너무 크신 것 같아서 제가 죄송하다는 말씀을 어떻게 표현하고 전달드려야 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슈스스 TV는 부족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라든지 지식, 정보를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만들어나가는 채널이었는데 그 과정 중에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점에 있어서 너무 죄송하고 돌이킬 순 없지만 정말 제가 스스로한테도 많이 실망하고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걸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는 채널이 되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너무 죄송하고 여러분들의 질타 새기면서 더 좋은 채널 만들도록 노력하는 슈스스 TV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