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 마디픽쳐스를 상대로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했다. 이 가운데 마디픽쳐스 전성희 대표가 김서형의 갑질 의혹을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OSEN 취재에 따르면, 김서형은 전 대표가 제안한 광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욕설을 했다.

전 대표는 김서형과 함께 일하는 내내 폭언을 감내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OSEN에 "별 욕을 다 얻어먹었다"고 운을 뗀 전 대표는 "열심히 일해서 광고 계약금을 3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하더라"며 허탈한 심경을 드러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4181753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