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CJ ENM 케이블채널 엠넷의 오디션프로그램 '아이돌학교' 투표조작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가 지난 7일 제작진 김아무개CP(총괄프로듀서)와 김아무개 부장을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기소했다. '아이돌학교'는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방영됐다. 앞서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 투표조작 혐의로 구속된 안준영PD와 김용범CP는 지난 5월 1심에서 각각 징역 2년과 1년8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프로그램 총괄을 맡았던 김아무개 CP는 온라인투표 및 유료문자투표 결과를 취합해 출연자 순위 결정을 위한 득표 계산을 조작하고 순위를 조작했다는 이유로 기소됐다. 김CP와 함께 기소된 김아무개 부장은 이 사실을 두 차례 보고 받았고, 두 사람이 최종화에서 특정 출연자의 탈락을 결정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714162957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