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14일 오전 한 매체는 김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경찰서 마약과에 '신현준이 2010년께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이를 재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신현준은 이날 오후 스포츠조선에 "허리가 만성적으로 좋지 않아 치료를 받았고, 당시 김광섭 매니저가 소개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며 "의사의 정당한 처방과 진단에 의해 치료를 받았으나 이후 병원이 검찰조사를 받게돼 환자기록부에 이름이 포함된 사람들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준은 이어 "당시 검찰에 있는 그대로 사실을 밝혔고 '정당한 치료 목적'임을 인정받고 종결된 사안"이라며 "이후 10년이라는 시간동안 단 한차례도 프로포폴과 관련하여 소환을 요청받거나, 재조사를 받은 일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415490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