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가수 선미 사진에 모욕적 악플을 단 40대에 벌금형이 선고 됐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창원지법 형사3단독(조현욱 판사)은 모욕 혐의로 기소된 A(48)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가수 선미의 사진에 "술집 접대부 같다"는 악성 댓글을 달아 선미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09/0004614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