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양준일은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이하 '비스')에서 본인의 곡인 '리베카'를 추며 등장했다. 그는 '리베카' 곡에 한껏 몰입한 듯 진지한 표정으로 무대를 선보였고, MC들이 소개하는 "비운의 천재 뮤지션, 데뷔후 29년만에 전성기를 맞이한 아티스트"라는 수식어에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MC들은 이날 "요즘 가장 핫한 양준일씨, '비스'에서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까 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하기 싫은 얘기는 있어요, 똑같은 말 하기 싫어요'라고 했다더라. 오늘 최초로 말해주시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양준일은 "제가 무언가를 말하는 건 여러분의 질문에 달렸다. 에브리싱 이즈 오픈(Everything is open), 던지시라. 다 오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MC 김숙은 "오빠가 쉬는 시간에 '다 물어봐, 나는 속일게 아무 것도 없다'고 하셨다"고 이날 방송에 임하는 양준일의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나래는 "지금도 기사에도 올라오는 게 결혼 이력이 있고 딸이 있고 이런 얘기들이 올라오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08074543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