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2.jpg

 

Picture 3.jpg

 

괜히 유아인, 유아인 하는게 아니다. 압도적인 화제성과 스타성. 유아인이 '스타 중의 스타'인 이유다.

코로나19로 인해 활약을 완전히 잃어버렸던 극장에 다시 관객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활기가 돌고 있다. 지난 24일 개봉한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조일형 감독) 덕분이다. 첫날부터 20만4072명을 모아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로 스타트를 끊은 '#살아있다'는 이틀 연속 2위와 압도적인 차이를 보이며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살아있다'의 오프닝 스코어는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한 2월 이후 개봉작 중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로, '정직한 후보'(개봉 첫날 10만9879명), '클로젯'(개봉 첫날 9만6638명),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개봉 첫날 7만7962명)까지 모두 제친 기록이다. 코로나19 이전에 개봉한 올해 최고 흥행작 '남산의 부장들'(개봉 첫날 25만2058명) 이후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로 코로나19 이전의 상황과 비슷한 회복세를 모이고 있다. 자연스럽게 첫 주말 흥행 스코어에도 비상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2609375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