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가수 강원래가 한 네티즌의 황당한 메시지에 불쾌함을 토로했다.

강원래는 24일 자신의 SNS에 "예전에 이런 문자나 전화를 받을 때는 욱하는 마음에 화도 나고 욕도 했지만, 다 저를 위한 관심이고 저를 향한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런데 과한 관심과 안타까움이 불편을 줄 수도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며 네티즌 A씨와 나눈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A씨는 "제가 님을 꼭 고쳐보고 싶다. 한 시간 정도면 판단이 날 듯하다. 연락주시면 감사하겠다", "제가 마비 환자를 본 지 20년이 넘었다. 보통 30분 안에 움직임이 오는데 걸을 수 있는지 한 시간 정도면 판단이 날 것 같아 실례인 걸 알지만 조심스레 연락드려본다"고 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25103628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