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Picture 2.jpeg

 

양우석 감독의 신작 '강철비2: 정상회담'의 메인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2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강철비2: 정상회담'의 포스터는 사상 최초의 남,북,미 정상회담 중 발생한 북한의 쿠데타 위기 상황의 긴장감을 담아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 발생한 북의 쿠데타로 핵잠수함에 납치된 대한민국 대통령(정우성 분), 북 위원장(유연석 분),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 분), 그리고 쿠데타의 주동자 호위총국장(곽도원 분)의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북 쿠데타로 인한 긴박한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듯 총구에 둘러싸여 있는 세 정상의 모습과,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다른 곳을 쳐다보며 고뇌하는 모습은 이들이 북 핵잠수함 백두호라는 공간에서 어떤 운명과 마주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기에 '독도 앞바다, 진짜 정상회담은 핵잠수함에서 시작된다'라는 카피를 통해 탈출구 없는 잠수함에 갇힌 세 정상과, 이들을 억류한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 사이에 벌어질 긴박한 드라마를 예고한다. 서로 다른 속내를 가진 네 인물들의 강렬한 대치는 좁은 핵잠수함에서 펼쳐질 진정한 정상회담과 예측불허의 앞날에 대해 기대를 더한다.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 중인 분단국가인 남과 북, 그리고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 사이 실제로 일어날 수도 있을 위기 상황을 그려낸 '강철비2: 정상회담'은 2020년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