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날 김숙은 한 대학생이 보낸 조별과제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자는 조별과제에 무임승차하려는 사람들이 많다며 따끔한 말 한 마디 조언을 구했다. 김윤아는 사연에 공감하며 “남 이야기가 아니다. 듣자마자 내 이야기다 한 게 자우림이 1997년 데뷔다. 여태 팀이 올 수 있는 이유는 제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아는 “내가 잘 나서가 아니다. 절대 그런 게 아니고 공통과제를 내가 없으면 안 한다. 자우림 앨범이 나오면 전 개인앨범 작업을 한다. 곡 작업해서 앨범 내고 공연하고 활동한다. 올해가 자우림 차례다. 작년에 솔로로 1년 내내 활동했다. 형들은 쉬었다. 자우림은 곡 작업을 멤버들이 한다. 곡 갖고 모이자고 하면 없다. 나만 있다”고 하소연 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9060326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