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출신 가수 최종훈(30)이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 선처를 호소했다.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1부(김재영 송혜영 조중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뇌물공여 의사표시 및 성폭력 처벌법 위반, 음란물 배포 혐의 항소심 첫첫 공판에서 최종훈은 "하루하루 죄책감을 느끼며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종훈은 최후 변론에서 "저는 현재 구속돼 있지만 본 사건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며 반성하고 있다. 매일 곱씹으며 얼마나 어리석고 그릇된 행동을 했는지 뉘우치고 있다.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평생에 걸쳐 이 시간을 기억하며 무거운 마음으로 살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8171501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