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학주는 28.4%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린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를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했다.

“감독님의 디렉팅이 귀에 하나도 들리지 않을 정도로 너무 떨렸다. 선배님을 협박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밀린다는 느낌을 주지 않기 위해 연기하는 게 부담이 될 정도로 많이 애썼던 작품”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학주는 “‘부부의 세계’는 연기의 틀을 확장시킬 수 있게 해준 작품”이라고 이야기했다. 극 중 파트너로 합을 맞췄던 심은우에 대해 “촬영 당시 합이 정말 좋았다. 다른 작품에서 꼭 다시 만나 이번엔 사이좋은 역할을 연기해보고 싶다”는 소망도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8141522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