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상엽은 이어 "앞으로 시즌2에 대한 기대가 되기도 한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을 엄청 조르고 있다. 너무 좋은 사람들과 같이 해서 좋았다. 시즌2가 아니더라도 오래 오래 이어갈 수 있는 좋은 사람들을 얻어서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이상엽은 '굿캐스팅' 시즌2의 가능성에 대해 "조심스럽긴 하지만 긍정적으로 들었던 것 같다"며 "찍으면서 계속 시즌2 얘기는 했었다. 막상 오픈이 되고 사랑을 받으니까 조심스러워지는 게 있더라. (시즌2를 위해) 새벽기도를 다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8131137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