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기안84가 또다시 종잡을 수 없는 예술 세계를 펼친다.

기안84는 1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김희철을 위해 초상화 제작에 나선다. 5년 전 선물했던 그림을 되돌려 받는 대신, 새로운 그림을 선물하려 나선 것.

제작진에 따르면 기안84는 부엌으로 향해 예상치 못했던 재료를 동원하며 작품 활동에 시동을 건다. 이젤 대신 운동기구를 사용하는가 하면, 종이봉투를 찢어 팔레트로 사용하기도. 급기야 캔버스 위에 물감을 짜며 ‘자유로운 영혼’다운 작업 과정을 선보이고, 커다란 붓을 과감하게 셀프 리폼하는 예측 불가 작업기를 이어간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82/0000831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