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Picture 2.jpg

 

16일 방송된 SBS 드라마 ‘굿캐스팅’에서는 옥철(김용희)를 잡고, 백찬미(최강희)와 임예은(유인영), 황미순(김지영)이 일광하이텍을 떠났다.

이날 백찬미는 도주하는 옥철의 차 앞을 막아섰다. 옥철은 차 앞에 있는 백찬미를 칠 기세로 액셀러레이터를 밟았다. 이에 백찬미는 옥철에게 총을 쐈다. 그를 제압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결국 백찬미는 살아있는 옥철은 잡진 못했다.

백찬미는 옥철 문제를 해결한 후 급하게 변우석에게 달려갔다. 옥철이 변우석을 총으로 쏜 후 도주했기 때문이었다. 변우석은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변우석은 윤석호에게 “죄송하다. 대표님 곁에 꼭 붙어있고 싶었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눈을 감았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6224501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