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강부자, 개그우먼 이성미, 가수 혜은이, 류지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부자는 세간에 퍼진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레전드가 되기까지 힘들었던 인생사 토크를 나누던 중 강부자는 "내가 후배들에게 무슨 회장을 소개시켜줬다고 그러는데..."라며 오래전부터 자신을 둘러썬 마담뚜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강부자는 "어이가 없어서 그냥 웃었다. 시끄러운 것보다 가만히 있는게 낫다. 내가 안 했으면 가만히 있는게 낫다"라며 루머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6213633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