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연출을 맡은 김민석 PD는 11일 OSEN과 인터뷰에서 “매주 특집과 상관없이 화제의 인물을 섭외하고 있는데 전진서 배우가 출연하게 됐다. 전진서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떼고 보면 수줍음이 참 많고 그 나이대에 맞는 귀여운 중학생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 CEO특집에 나온 전진서는 “'부부의 세계'가 끝나니 아쉬우면서 홀가분하다. 더 찍고 싶은 마음과 해방이구나 싶은 두 가지 마음이 든다”며 수줍게 소감을 말했다. 첫 예능 출연인 만큼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유재석과 조세호 사이에서 해맑은 토크를 이어갔다.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와 박해준의 아들인 이준영으로 분한 그는 “많이 배운 것 같다. 대배우이신데도 격려와 가르침을 아낌없이 주셨다. 하지만 전화번호를 물어보는 게 실례일 것 같아서 연락드리지 못했다. 제가 그런 급은 아니다. 번호를 물어보기 힘든 까마득한 선배”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1143132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