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난 배우 강지환(43·조태규)이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실형은 면했지만 일부 무죄를 주장하던 강지환의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됐다.

수원고등법원 제1형사부(노경필 부장판사)는 11일 준강간, 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피고인(강지환)과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한다"며 1심과 같은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의 일부를 부인하고 있으나 제출된 증거를 모두 모아 보면 이 부분도 유죄를 인정한 1심의 결론이 정당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08/0002870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