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하균신(神)도 구원해내지 못했다. 올 들어 KBS2 평일 프라임 타임에 편성된 드라마가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밤 10시에 방영되는 월화·수목드라마 모두 시청률 1~2%대를 맴도는 중이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연출 유현기/극본 이향희) 17, 18회 시청률은 2.1%, 2.2%(닐슨코리아/전국기준)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연출 진형욱·이현석/극본 정수미)의 상황도 좋지만은 않다. 2일 방영된 ‘본 어게인’ 27, 28회는 각각 시청률 1.5%, 2.1%를 기록했다.

‘지상파 황금시간대’라 할 수 있는 평일 오후 10시대를 이끌어 나갈 구원투수가 없다. KBS2 드라마는 이전에도 시청자들로부터 여러차례 외면당하는 굴욕을 겪었다. ‘영혼수선공’의 전작 ‘어서와’는 지상파 수목 드라마 최초로 0%라는 최저 시청률을 경신하고 막을 내렸고, ‘본 어게인’ 방송 전 4부작으로 특별 편성된 ‘계약우정’도 시청률 1%대에 머물며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04162228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