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박혜경은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 "집이 어려워서 사우나에서 산 적 있다"며 "사람들은, 가족들은 모른다"고 털어놨다.

박혜경은 "언제적이야"라고 배우 최성국이 묻자 "(재작년) '불청' 왔을 때도 거기 살고 있었다"고 답했다.

지난 2018년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던 그는 "방송을 몇 년 쉬다가 나오고, 목 수술을 하고 나와서 그땐 뜻대로 노래가 안 됐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0104750207?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