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날 김돈규는 작년 6개월간 겪은 불행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어깨가 다친 날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그날 수술을 못 받고 3일장을 반 깁스를 하고 치렀고 그다음 날 수술을 했다. 지주막하출혈(뇌출혈)은 11월 말에 수술을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불청'들이 "왜 뇌출혈 수술을 했냐"고 묻자 "스트레스로 혈압이 올라와서"라고 대답했다. 그는 이어 "그 해 12월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있었던 일이다. 지금도 내가 어떻게 버티는지 모르겠다"라며 담담히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최성국은 "나도 아까 들었는데 다행히 천 명 중 한 명 비율로 수술이 잘 돼서 다행이다"라며 그는 위로했다.김돈규는 "지금 모자를 쓰고 있는데 사실은 뇌출혈 수술을 했다. 작년 12월에. 지금은 회복 기간이고 작년 7월에 아버지가 먼저 돌아가시면서 집에만 있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10061503180?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