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9일 배우 곽도원이 현재 촬영 중인 영화 '소방관'(감독 곽경택)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를 폭행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곽도원 측은 "사실이 아니다, 해프닝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폭행설 당사자인 '소방관' 스태프 역시 스포티비뉴스에 "사실이 아니다"며 "과장이 많다. 기사를 접하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해당 스태프는 "(곽도원 스태프 폭행설)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 내가 당사자인데 과장이 많더라"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는 "울산 촬영을 시작하는 날이라 간단히 고사를 지내고 촬영 후에 회식 겸 식사자리를 가졌다. 이후에도 간단히 모여 술을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곽도원과는 동갑이고 말을 편하게 하는 사이다. 작품 이야기를 하다 의견 충돌이 있었고 언성이 높아졌던 건 사실이다"면서 "서로 의견을 나누고 나중엔 '미안하다 오버했네' 하고 헤어졌는데 보는 눈이 있어 그런지 소문이 난 것 같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09182928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