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7일 밤 9시에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태극 전사들과 스포츠 전설들이 투병 중인 유상철을 향해 응원의 영상 편지를 보내며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한 동료애를 나눈다.

지난해 11월 유상철은 췌장암 말기 투병 중임을 공개하며 공식 활동을 중단해 온 국민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6개월 만인 지난 5월 31일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며 한층 호전된 모습으로 근황을 전해 많은 시청자들을 반갑게 했다.

항암 치료를 받고 있는 중에도 '어쩌다FC'와의 만남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유상철은 "집 안에 있고, 병원에 있는 것보다 푸른 잔디 위에 있는 것이 좋다"고 밝히며 진정한 축구인의 면모를 드러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607095756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