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2.jpg

 

인터넷 방송 진행자 한미모(26)가 여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등으로 고발한 가운데, A씨가 이에 앞서 20대 초반 여성 취업 준비생들을 필리핀 마닐라에 불러 불법 아르바이트를 시킨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해 익명을 요구한 20대 여성 B씨는 SBS funE 취재진에게 "여배우 A씨가 '필리핀 마닐라에 오면 숙식도 제공하고 취업도 시켜주겠다'고 설득해 건너갔다."면서 "A씨 설명과는 달리 불법적인 일이었고, A씨의 감시를 받으며 도박장에서 하는 불법적인 아르바이트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B씨는 여배우 A씨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한국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여배우 A씨는 B씨가 한국으로 돌아온 사실을 안 뒤 격분해 자신의 SNS에 B씨의 신상이 담긴 여권 사진들을 게시하며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16&aid=0000258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