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침입자'(손원평 감독,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제작)가 이태원 클럽 사태로 세 번째 개봉을 연기하게 됐다.

'침입자'의 투자·배급사인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이 연기되는 등 사회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영화 개봉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하여 오는 6월 4일로 개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14일 진행 예정이었던 언론·배급 시사회 일정 역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새로운 일정은 추후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며 "'침입자'를 기다려준 관객, 언론, 관계자 여러분께 고개 숙여 양해의 말씀 드린다.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태가 조속히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12154253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