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Mnet '프로듀스101'(이하 '프듀')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해 "방송을 개인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를 들러리로 생각했다"며 꼬집었다.

1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프듀' 시리즈 조작 사건 관련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에 대한 5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공판에는 녹색 수의를 입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포함해 피고인 8인이 모두 자리했다. 안준영 PD는 다리를 다쳐 목발을 짚은 채 입장했다.

검찰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게 각각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조연출 이씨에게는 징역 2년을, 기획사 직원 5명에게는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12131701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