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날 에이프릴 나은은 “이제훈 선배님 너무 팬이다”면서도 “드라마에선 만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전현무가 “환상이 깨질까봐?”라고 묻자 나은은 “너무 꿈만 같잖아요”라고 수줍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은이 대놓고 좋아하는 모습에 같은 에이프릴 멤버 진솔은 “평소에도 저래서 아무 감흥이 없다”고 반응했고, 전현무는 “이제훈을 실제로 보면 더 좋을 거다. 토크쇼에서 만났는데 굉장히 자상하다”고 이제훈 미담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274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