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2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102회에서는 조한선이 하도권(강두기), 이용주(길창주), 차엽(서영주) 등 드라마 ‘스토브리그’ 배우들과 야구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여전히 ‘스토브리그’ 캐릭터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이들의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

공개된 사진 속 다시 야구로 뭉친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모습이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임동규로 변신한 조한선, 오랜만에 배터리 호흡을 맞춘 강두기와 서영주, 어색하게 배트를 든 길창주, 그리고 뜻밖의 야구 실력자로 형들의 관심을 받은 조한선 매니저까지, 이들의 모습이 벌써부터 환상 케미를 예고한다.

이날 조한선은 ‘스토브리그’ 촬영 당시 자주 다녔던 야구 연습장으로 향했다고 한다. 야구 대결을 앞두고 조한선은 매니저에게 “형이 드림즈 4번 타자야”라고 말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고.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02104102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