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 측이 12회 방송을 앞둔 2일, 충격적 현실을 마주한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 민현서(심은우)의 엇갈린 표정을 포착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위기를 맞은 이태오와 그에 따른 지선우의 선택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황.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김희애와 박해준이 입을 모아 감정 변화의 절정을 맞는 12회를 베스트로 뽑은 만큼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끝까지 민현서에게 집착했던 박인규(이학주)가 고산역에서 추락 사고로 사망하면서 고산에 파란을 몰고 왔다. 지선우는 그날 민현서를 배웅했고, 박인규가 마지막으로 통화한 이태오는 “죽이겠다”는 분노로 고산역을 찾았던 정황이 드러났다. 민현서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이태오가 떨어뜨린 결혼반지는 이태오의 행적을 밝힐 결정적인 증거가 될 터였다. 민현서는 지선우에게 반지를 맡겼다. 그러나 떠도는 헛소문만으로도 아들 이준영(전진서)이 고통을 받는 상황에서 살인자의 아들을 만들 수 없었다. 지선우는 자신도 의심받는 상황에서 진실을 은폐하고 있는 여병규(이경영)를 만났지만, 민현서가 이태오를 신고하면서 계획은 틀어졌다. 경찰의 소환 요청을 받은 이태오. 그는 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모두가 그에게서 등을 돌리고 있는 가운데, 지선우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02175918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