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일명 ‘K좀비’라 불리는 한국형 좀비물이 연이어 등장하며 하나의 장르를 구축하고 있다. 그동안 좀비물이라면 ‘워킹데드’, ‘월드워Z’ 등과 같은 해외 작품들을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었지만, 한국화된 모습의 작품들이 보다 넓은 스펙트럼의 장르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지난 2016년 영화 ‘부산행’(연상호 감독)이 천만 관객 동원에 성공하고, 넷플릭스 ‘킹덤’ 시즌 1, 2 모두 성공적인 결과를 얻으며 이에 탄력을 제대로 받게 된 것.

한국형 좀비물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새로운 좀비물 ‘반도’로 돌아온다. 여름 개봉 예정인 ‘반도’는 ‘부산행’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이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담았다. ‘부산행’의 배경이 열차에 한정됐다면, ‘반도’는 도심을 배경으로 확장된 좀비와의 사투를 그린다는 차이점이 있다. 배우 강동원이 선두에 섰으며, ‘부산행’으로 이미 한국형 좀비물의 성공 사례를 거둔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기에 기대되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02060021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