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부부의 세계' 이학주의 죽음이 불러온 파란이 김희애, 박해준을 위기에 몰아넣었다.

1일 방송된 JTBC스튜디오의 오리지널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JTBC스튜디오) 11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21.1%, 수도권 기준 24.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키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이날 박인규(이학주 분)의 죽음으로 다시 소용돌이에 휩쓸린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인규의 비틀린 사랑은 결국 파국을 초래했다. 박인규의 죽음은 고산시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김윤기(이무생 분)의 도움으로 사고 현장에서 벗어났던 지선우는 민현서(심은우 분)를 통해 이태오가 그날 밤 고산역에 왔음을 알게 됐다. 같은 시각, 다급히 고산역을 빠져나간 이태오는 목에 상처와 혈흔까지 남아있었다. "새로 시작하자. 나 버리지 마"라고 애원하던 박인규를 두고 옥상에서 내려온 민현서 앞에 나타난 사람이 바로 이태오였던 것. 김윤기(이무생 분)는 우연히 "죽여버린다"라고 소리치는 이태오를 목격하고 지선우가 걱정돼 뒤를 쫓아온 상황이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02081110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