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3).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올해 대종상 영화제가 오는 6월 열린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30일 “오는 6월 3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씨어터홀에서 제56회 영화제를 연다”면서 “영화제를 찾는 관객과 아티스트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며 행사 참여 인원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우수 작품상에는 ‘기생충’, ‘극한직업’, ‘벌새, ’증인,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 총 5개 작품이 후보로 올랐다. 감독상 후보에는 ‘벌새’의 김보라, ‘기생충’의 봉준호, ‘극한직업’의 이병헌, ‘사바하’의 장재현,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이 지명됐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68/0000653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