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2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는 미국 출신 가수 그렉 프리스터, 한국살이 3년 차 미국 대학생 칼 웨인, 철부지 미국 아빠 크리스 존슨이 출연했다.

한국외대에서 한국어 교육을 전공하고 있는 칼은 이날 "한국에 온 지 2년 됐다"고 입을 열었다.

고등학생 때 소녀시대, 샤이니, 슈퍼주니어 등 K팝 가수에 빠져 한국에 오게 됐다고. 그는 "보아를 제일 좋아한다. 한국 이름이 권민규인데 보아의 성을 따서 한국 이름까지 만들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23215005291